신안산선, 954억원 들여 장하역 신설된다
상태바
신안산선, 954억원 들여 장하역 신설된다
  • 이명주 기자
  • 승인 2021.09.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지니어링데일리) 이명주 기자 = 건설이 추진되는 신안산선에 신설역이 들어선다.

14일 국가철도공단은 안산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 안산도시공사, 넥스트레인과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 중 장하역 신설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업은 기존 여의도와 안산 한양대를 잇는 신안산선 중 6.3㎞에 달하는 성포-옥감 구간에 954억원을 투입해 장하역을 건설하는 것이다.

국가철도공단은 설계 및 시공, 운영 등 전반적인 관리를 담당하며, 사업비와 운영비의 경우 사업시행자와 안산시가 각각 부담하고 역사 건설과 운영은 넥스트레인에서 맡을 예정이다.

공단은 오는 2026년까지 사업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며, 지역 주민들 철도 접근성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한영 이사장은 "장하역이 신설되면 1만3,000호 규모 장상지구 교통편의 증진은 물론 지역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6년 개통에 차질 없도록 사업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