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어항 내진성능, 91.5% 확보 
상태바
국가어항 내진성능, 91.5% 확보 
  • 조항일 기자
  • 승인 2020.07.02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지니어링데일리)조항일 기자=해양수산부는 1999년 이전에 설계돼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774개소 국가어항 주요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평가를 한 결과 91.5%가 이를 확보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정부는 지난 1995년 규모 7.2의 일본 고베지진 당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것을 사례로 국내 지진방재대책의 일환으로 자연재해대책법을 개정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3월 지진재해대책법, 현재 지진·화산재해대책법을 제정해 기존 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하고 보강을 추진하도록 했다.

이후 행정안전부가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2011~2015)'을 수립, 해수부도 내진대책의 일환으로 2014년부터 올해까지 방파제, 소형선 부두 등 주요 국가어항 시설물 774개소에 대한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708개소가 내진성능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나타나 내진성능 확보율은 91.5%로 평가됐다. 내진기준은 규모 6.5 미만 수준에 견딜 수 있어야 한다. 

내진성능 기준에 미달된 나머지 66개소 시설은 지진위험구역 여부, 시설물 중요도 등에 따라 우선순위를 정해 단계별로 내진보강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까지 총 13개소에 대해 내진보강공사를 마무리 했고 오는 2025년까지 53개소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장묘인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결과를 토대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국가어항을 만들기 위한 내진보강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