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엔지니어링사, 100억원 규모 방글라데시 항만설계·감리 수주
상태바
국내 엔지니어링사, 100억원 규모 방글라데시 항만설계·감리 수주
  • 조항일 기자
  • 승인 2019.04.2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지니어링데일리)조항일 기자=방글라데시 '파이라항 컨테이너 터미널 설계 및 감리사업' 국제입찰에서 국내 엔지니어링사들이 수주 낭보를 알렸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정부가 발주한 해당사업에서 건화, 대영, 희림컨소시엄이 수주에 성공했다. 

이 사업은 방글라데시 파이라항 1단계 컨테이너 터미널, 도로, 교량 등에 대해 설계 및 감리를 하는 사업으로 내달부터 오는 2022년 5월까지 3년간 진행된다. 총 사업비는 약 5억달러 중 이번 회차 용역 사업비는 1,000만달러다. 오는 23일 방글라데시 파이라항만공사와 계약을 체결한 후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이번 수주는 우리 정부가 동남아, 중남미, 아프리카 국가들을 지원해 온 해외항만개발 협력사업이 민간기업의 성과로 이어졌다는 점이다. 그동안 항만건설 대비 실적이 미약했던 엔지니어링 분야의 해외진출 성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해수부는 그동안 방글라데시의 효율적인 항만 기반시설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주요 항만의 타당성조사를 제공하고, 항만관계관 초청연수 프로그램 등을 통해 방글라데시와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지난 1일에는 양국 간 항만분야의 지속적인 협력 강화와 우리 기업의 방글라데시 항만개발사업 투자·참여를 위해 정부 간 항만개발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최근 방글라데시는 높은 경제성장률에 힘입어 항만 물동량이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으나 항만시설 부족으로 체선이 심화돼 치타공 베이터미널, 파이라항만 등의 신항만개발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이 이러한 기회를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방글라데시 정부 및 관계기관 등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사업위치도./해수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