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No-bid contracts banned for North-South Expressway project
NGUYEN ANH DUONG 기자  |  hanoi.dzuong@engdail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9:18: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HANOI, May 15 (Engineering Daily) -- Open and transparent tenders must be invited to choose investors for the North-South Expressway project in line with the Government Office’s Notice 217 on a conclusion of Deputy Prime Minister Truong Hoa Binh on the big-ticket project.

The North-South Expressway is a project of national importance, so it must be submitted to the Politburo and the National Assembly (NA) after it is thoroughly screened by the Government.

The Government has asked the Ministry of Transport to finalize a report on the project’s total investment cost and schedule.

The entire route schedule cannot be planned, so in order to build section by section, the government decided to clear only 684 km.

Meanwhile, investment policies and mechanisms will be needed to attract investors and speed up the project. However, tendering must be made open and transparent, so awarding no-bid contracts will be prohibited.

The Government has also agreed to add the Dau Giay-Phan Thiet section to the cross-country expressway project.
The State Bank of Vietnam has been assigned to closely monitor banks’ lending to the project and make sure investors will have sufficient reciprocal capital in accordance with Decree 15/2015/ND-CP on public-private partnership investment. This means those investors relying entirely on bank loans cannot participate in the project.

Earlier, the Government approved a plan proposed by the Ministry of Transport to use VND55 trillion from the proceeds of G-bond sales in 2016-2020 to partly fund the 1,372-kilometer North-South Expressway project worth a staggering VND314 trillion.

The funding will cover site clearance for the project while the remaining capital will come from other sources like official development assistance (ODA) loans and private sector investments.

NGUYEN ANH DUONG 기자 | hanoi.dzuong@engdaily.com
<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관련기사]

NGUYEN ANH DUO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우선협 압둔 GTX, 효율적 아이디어 만발
2
4월 1주 엔지니어링 주간 낙찰동향
3
건설엔지니어링 적폐해소, 국토부와 업계 머리 맞댔다
4
4월 2주 엔지니어링 주간 낙찰동향
5
나도 엔지니어지만, 900억 들인 광화문광장 9년만에 또 900억은 아니지 않나
6
말라위가 모트맥도널드 아닌 다산컨설턴트 선택한 이유
7
6·13 지방선거 영향 발주량 2배 폭증
8
남북정상회담 D-8일, 대북수혜 엔지니어링주 상승폭 확대
9
선진엔지니어링, 2018년 임원 상반기 워크숍 개최
10
동일기술공사, 청계산서 신입사원 대상 산행 실시
최신뉴스
1
다산컨설턴트, '2018 다산인 체육대회' 개최
2
유신 전긍렬 회장 별세
3
30억원대 하천정비 실시설계 2건에 참여는 21社
4
PM asks for speedy construction of HCMC metro project
5
베트남 푹총리, “2조원대 호치민시 지하철 속도 내라”
6
우선협 압둔 GTX, 효율적 아이디어 만발
7
남북정상회담 D-8일, 대북수혜 엔지니어링주 상승폭 확대
8
현대건설․한국자산관리연구원 MOU 체결
9
SK건설, 비즈파트너와 동반성장 간담회
10
현대엔지니어링, 태국서 방착 정유공장 프로젝트 수주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한국엔지니어링협회  |  (07023)서울특별시 동작구 남부순환로 2017(사당동 1049-1)  |  대표전화 : 02-3019-3250  |   팩스 : 02-3019-3260
등록번호: 서울 아 02095  |  제호 : 엔지니어링데일리  |  발행인 : 이재완  |  편집인 : 염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장희  |  등록일(발행일) : 2012.04.25
Copyright © 2012 엔지니어링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gdaily@eng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