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철도유휴부지 민간제안 개발사업 활성화
상태바
철도공단, 철도유휴부지 민간제안 개발사업 활성화
  • 이명주 기자
  • 승인 2019.07.08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지니어링데일리) 이명주 기자 = 8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오송역, 김천구미역 등 개발가능사업 대상지 총 13만m²를 공개해 철도유휴부지에 대한 민간제안 개발사업을 활성화한다고 밝혔다. 

새로 공개되는 개발사업 대상지는 영구시설물 축조가 가능하고 최장 30년간 점용허가에 의한 개발사업이 가능하며, 경부선 오송역과 김천구미역은 하루 평균 이용객이 각각 2만명과 5,000명으로 역사 이용객 배후 수요가 풍부하여 민간사업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개발사업 대상지에 대해 민간이 제안한 사업계획서가 채택될 경우 사업주관자 공모 시 해당 제안자에게 총 평가점수 3% 범위 내에서 가점이 부여될 예정이며, 공단은 이후 연 2회 정기적으로 개발가능 대상지를 발굴하여 공개할 계획이다.
 
한편, 공단은 2022년까지 폐선 및 폐역 등 철도유휴부지 활용, 복합역사 및 역세권 개발사업을 통해 3만5,000명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민자역사 점용료 등 3,800억원 자산개발 수익을 올려 고속철도건설부채 상환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은 "철도유휴부지의 민간제안사업 활성화로 철도자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및 좋은 일자리 창출 등의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