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업계
뉴스제휴평가위, 상반기 뉴스 제휴 평가 결과 발표
최윤석 기자  |  engdaily@engdail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8.10  17:41: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엔지니어링데일리)최윤석 기자= 10일 네이버와 카카오의 뉴스 제휴 심사를 담당하는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이하 뉴스제휴평가위)'는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관련 정례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2018년 상반기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 ▲뉴스검색 제휴 ▲카테고리 변경 평가 결과와 2018년 2분기 재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이와 함께 2018년 하반기 뉴스 제휴 신청 일정을 확정했다.

뉴스제휴평가위는 지난 4월 9일부터 2주간 뉴스콘텐츠, 뉴스스탠드, 뉴스검색 제휴를 원하는 언론사의 신청을 받았다.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는 네이버 109개, 카카오 74개, 총 125개 매체가 신청했으며, 정량 평가를 통과한 109개 매체를 대상으로 지난 5월 11일부터 약 두 달간 정성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뉴스콘텐츠 1개, 뉴스스탠드 8개 등 총 9개 매체가 평과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7.2%다.

뉴스검색 제휴는 총 509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372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총60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11.8%다.

뉴스검색제휴 언론사의 카테고리 변경은 총 41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37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총 8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이와 함께 뉴스제휴평가위는 2018년 3월부터 7월까지 부정행위로 인해 부과받은 누적벌점이 총 6점 이상인 5개 매체를 대상으로 재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총 2개 매체가 재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대상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40%다.

뉴스제휴평가위는 제휴 규정에 따라 기사 생산량, 자체 기사 비율 등의 ‘정량평가(30%)’와 저널리즘 품질 요소, 윤리적 요소, 수용자 요소 등이 포함된 ‘정성평가(70%)’로 평가를 진행했다. 평가 작업에는 한 매체당 무작위로 배정된 평가위원이 최소 9명씩 참여했다. 위원들의 평가점수 중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한 평균 점수가 ‘뉴스콘텐츠 제휴’의 경우 80점 ‘뉴스스탠드 제휴’의 경우 70점, ‘뉴스검색 제휴’의 경우 60점 이상인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평가 결과는 신청 매체에 개별 통보되며, 통과 매체는 매체 별 준비상황에 따라 양사의 뉴스 및 검색서비스에 순차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2018년 하반기 뉴스 제휴 신청은 오는 9월 3일부터 시작된다. 접수기간은 3일부터 16일까지 2주간으로, 양사 온라인 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접수 매체에 대한 평가는 서류 검토를 거쳐 10월 중 시작할 예정이다. 평가기간은 최소 4주, 최장 10주로 규정에 명시되어 있으나 신청 매체의 수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신청 자격은 ▲신문사업자, 정기간행물사업자, 방송사업자, 인터넷신문사업자, 뉴스통신사업자,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로 인·허가를 받은 후 일(1)년이 지난 매체 혹은 등록한 이후 일(1)년이 지난 매체다.

뉴스 제휴 평가는 위원들의 평가점수 중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한 평균 점수를 기준으로 뉴스콘텐츠는 80점, 뉴스스탠드는 70점, 뉴스검색은 60점 이상인 경우 통과가 가능하다. 평가는 1개 매체당 최소 9명의 위원이 실시하고, 심사 과정에서 공정성을 유지하기 위해 평가 매체는 무작위로 배정된다. 평가가 끝나면 각 매체에 이메일로 결과가 전달된다.

뉴스제휴평가위는 매체가 기업에 기자 ID를 판매하는 행위에 대한 제재 조치를 논의했다. 그 결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 규정’ 16조3항에 따라 즉시 계약 해지 조치할 것을 권고했다.

제2소위 김은경 위원장은 "사실관계 확인을 거치는 것을 전제로 한 결정"이라면서 "언론의 객관성, 공정성을 명백하게 침해한 사안이라 판단했기에 포털에 계약 해지 조치를 권고했다"고 말했다.

 

최윤석 기자 | engdaily@engdaily.com
< 저작권자 © 엔지니어링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최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GTX-B라인, 광화문 추가 없이 송도-마석 확정되나
2
3/4분기 실적, 중견엔지니어링사 마이너스 심화
3
KOICA, 미얀마 고속도로 건설 가능성 타진 나선다
4
북한산에 막힌 GTX, 환경부 자연보존지구는 ‘안돼’
5
선장 바뀐 환경부, 신공항사업 해피엔딩? "어림없다"
6
엔지니어가 보는 3기 신도시, 장밋빛은 없다
7
1년에 8개월만 월급 받는 감리원, 택배 상하차로 ‘투잡’
8
10월 1주 엔지니어링 주간 입낙찰동향
9
환경에 꽉 막힌 SOC, 청와대부터 산하기관까지 환경NGO 출신 '칼자루'
10
"공무원 투기장 전락 서울~세종고속도로사업, 전면 재검토해야"
최신뉴스
1
필리핀 동네그로스 주, 대규모 인프라 사업 착수
2
Negros Oriental, Booming with Infrastructure Projects
3
환경공단, 4분기 ENG 100억원대 머문다
4
제천~영월 고속도로, 예타대상 선정
5
Vietnam, First Advance of Infrastructure Project in Indonesia
6
베트남, 첫 해외인프라시장 진출
7
건화, 1社1村 농촌사랑 일손돕기 행사 개최
8
"신입사원 채용에 노조가입 여부 묻는 삼안"…엔지니어링사 부당노동행위 근절 법규 마련 촉구
9
전선지중화, 지자체 재정 따라 양극화는 '극심'
10
상사중재원-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 상호협력 협약 체결
신문사소개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명칭 : 한국엔지니어링협회  |  (07023)서울특별시 동작구 남부순환로 2017(사당동 1049-1)  |  대표전화 : 02-3019-3250  |   팩스 : 02-3019-3260
등록번호: 서울 아 02095  |  제호 : 엔지니어링데일리  |  발행인 : 이재완  |  편집인 : 염명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장희  |  등록일(발행일) : 2012.04.25
Copyright © 2012 엔지니어링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engdaily@engdaily.com